경기 안산 ‘토막살인사건’ 피의자 조모씨→조성호 실명 공개

317d20ec3624d7994f734580365f53b5_1462610
 

 

경기 안산 ‘토막살인 사건’ 피의자 조성호(30)가 구속되면서 얼굴과 실명이 공개됐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강지성 당직판사는 7일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조씨에 대해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안산단원경찰서는 영장이 발부되자 조씨의 실명을 공개했다.  

 

앞서 경찰은 5일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국민의 알권리 보장과 범죄예방 등의 공공의 이익을 위해 구속 영장 발부시 조씨의 얼굴과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었다. 그래서 7일 법원으로 호송하는 과정에서도 경찰은 마스크나 모자 등으로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한편 조씨는 올 3월 말~4월 초께 인천시 연수구 자택에서 동거하던 최모(40)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시신의 허리 부위를 흉기로 훼손해 상·하반신을 각각 유기한 혐의(살인 등)로 구속영장이 청구됐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